가야테마파크 태극전 IT 기술 접목한 체험형 전시관 운영

수로왕이 국정을 돌보거나 국가의식을 행했던 궁전을 재현한 건축물

한미숙 | 기사입력 2019/05/11 [09:17]

가야테마파크 태극전 IT 기술 접목한 체험형 전시관 운영

수로왕이 국정을 돌보거나 국가의식을 행했던 궁전을 재현한 건축물

한미숙 | 입력 : 2019/05/11 [09:17]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김해시는 가야테마파크 주제전시관인 태극전이 AR(증강현실), 인터렉티브 등을 더한 체험형 전시관으로 새롭게 단장해 이달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태극전은 파크 내 가야왕궁의 중심이 되는 정전(正殿)으로 수로왕이 국정을 돌보거나 국가의식을 행했던 궁전을 재현한 건축물로 수로왕과 허왕후의 인체모형과 소원거북‧쌍어조형물‧가야의 유물 등을 전시해 놓은 곳이다.

이번 태극전 리뉴얼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9년도 문화기술연구개발지원사업의 연구결과로 김해시와 김해문화재단 가야테마파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첨단기술을 접목한 교감을 키워드로 기술지원을 해 가야사를 현재로 되살리고자 기획됐다. 

▲ 가야테마파크 태극전 리뉴얼- 가야왕궁 전시 _ 김해시  


스마트 기기·대형 스크린·동작인식 센서 등을 이용한 AR 기법을 통해 손에 잡힐 듯 실감나는 가야 유물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인터렉티브 체험으로 관람객이 직접 역사 속으로 들어가는 경험도 제공하는 신비함이 가득한 공간으로 변모했다. 관람객은 태극전 오른편에 마련된 스크린 속 AR 애니메이션에 직접 등장해 곳곳에 숨어있는 가야유물을 찾아보거나 수로왕이 되어 석탈해를 물리치는 게임을 즐기며 가야사를 더욱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다.

또 중앙부 AR 전시공간에서는 스마트 기기를 이용해 파사석탑‧기마인물형 토기 등 다양한 가야 유물들을 찾아서 그에 관한 자세한 설명을 열람할 수 있고 왼편의 허왕후 신행길에서는 AR 애니메이션과 스크린 터치 등 인터렉티브 활동을 통해 직접 스토리를 진행하고 수로왕과 허왕후의 러브스토리를 만나볼 수 있다. 

▲ 가야테마파크 태극전 리뉴얼 (태극전 사진)


앱의 언어 선택 기능과 콘텐츠의 영어 자막이 함께 제공돼 외국인도 쉽게 체험할 수 있으며 체험에 필요한 스마트 기기는 가야테마파크에서 일정 수량 지원하고 개인 스마트폰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문화체육관광부 정책지정과제로 전국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협력기관으로 참여하는 사업인 사용자 참여형 문화공간 콘텐츠를 위한 AR 플랫폼 기술개발의 결과물로, 앞으로도 4차산업 선도도시로서의 가야왕도 김해 이미지 부각을 위해 가야문화역사 콘텐츠 개발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광복절 맞아 나만의 광복절 역사여행 10선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