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세계유산센터, 언론인과 함께하는 백제문화유산 탐방 팸투어

세계유산에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구를 홍보하는 자리를 마련

이소정 | 기사입력 2019/07/14 [06:27]

백제세계유산센터, 언론인과 함께하는 백제문화유산 탐방 팸투어

세계유산에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구를 홍보하는 자리를 마련

이소정 | 입력 : 2019/07/14 [06:27]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재단법인 백제세계유산센터에서는 백제문화유산주간을 맞아 문화재청에서 후원하는 언론인과 함께하는 백제문화유산 탐방을 운영하여 독보적이고 탁월한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15년 7월 8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구를 홍보하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백제역사유적지구는 총 8개의 유적을 포함한 연속유산으로 공주시에 2곳(공산성, 송산리 고분군), 부여군 4곳(관북리 유적 과 부소산성, 능산리 고분군, 정림사지, 부여 나성), 익산시에 2곳(왕궁리 유적, 미륵사지)을 포함하고 있으며, 이들 유적은 한국·중국·일본 동아시아 삼국 고대 왕국들 사이의 상호 교류 역사를 잘 보여주고 있으며, 백제의 내세관·종교·건축기술·예술미 등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백제 역사와 문화의 특출한 증거라는 점 등을 높이 평가 받아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었다.

 

 

한편 이번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지구 탐방은 유적지 방문과 박물관 관람, 맛집 탐방은 물론 각 지역의 독특한 체험활동을 통해 공주, 부여, 익산 3개 세계유산도시의 숨겨진 매력을 알리고 많은 사람들이 방문할 수 있도록 자료를 제공하는 기회로 마련되었다.

 

 

백제세계유산센터 이동주 센터장은 이들 유적지가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이후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이 잦아지고 있으나 각 유적에 대한 가치홍보와 연계 방문을 통하여 공주, 부여, 익산이 매력적인 백제문화권 관광지임을 알리고 이로 인해 방문객 증가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광복절 맞아 나만의 광복절 역사여행 10선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