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봉화산 산림욕장 가을 산책길

보일 듯 말 듯 자연과 동화된 오솔길이 한 폭의 그림이다

양상국 | 기사입력 2019/11/23 [11:40]

여수 봉화산 산림욕장 가을 산책길

보일 듯 말 듯 자연과 동화된 오솔길이 한 폭의 그림이다

양상국 | 입력 : 2019/11/23 [11:40]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여수시 미평 봉화산 저수지에 비친 청명한 가을 하늘과 찬바람에 하나둘 옷을 갈아입는 편백나무, 보일 듯 말 듯 자연과 동화된 오솔길이 한 폭의 그림이다. 여수 봉화산 삼림욕장은 일상에 지친 시민들이 쉼과 재충전을 얻는 도심 속 휴식처다.

 

▲ 여수 봉화산 산림욕장 


최근 여수시가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을 벌여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 어린이 등 교통 약자도 편하고 안전하게 산책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아름다운 시(詩)가 적힌 액자가 눈에 들어오고, 숲 속에 마련된 놀이터에서는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연신 들려온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잡돈사니
2019 환하게 밝힌 한국관광의 별 7개 관광자원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