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다향대축제, 문체부 주관 문화관광축제 선정

기존 문화관광축제 등급제 폐지 후 최초로 실시된 이번 지정에서도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1/15 [03:32]

보성다향대축제, 문체부 주관 문화관광축제 선정

기존 문화관광축제 등급제 폐지 후 최초로 실시된 이번 지정에서도

김미숙 | 입력 : 2020/01/15 [03:32]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보성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2020-2021년 문화 관광 축제에 보성다향대축제가 선정됐다. 작년 최단기 문화체육관광부 최우수축제로 선정된 보성다향대축제는 기존 문화관광축제 등급제 폐지 후 최초로 실시된 이번 지정에서도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됐다. 앞으로 보성 다향 대축제는 2년간 국비 지원과 한국관광공사의 홍보 지원을 받게 되며 2020년에는 5천800만원의 국비 예산을 지원받는다.

 

▲ 보성다향대축제, 축제장을 찾은 외국인관광객


군은 지난해 5월 한국차문화공원 일원에서 개최된 보성다향대축제에 찻잎따기, 차만들기, 차 마시기 등 킬러콘텐츠를 보강·확장했으며 일률적인 텐트 구성에서 벗어나 테이너부스 차마당을 구성해 관광객으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특히 가정의 달 특성을 살려 온 가족이 즐기는 보성다향대축제를 구성하기 위해 한국차박물관 앞마당에서는 녹차를 활용한 워터슬라이드존, 건강과 재미를 함께 챙길 수 있는 키즈존 등 다채로운 공간을 만들었다.

 

▲ 2019년 보성다향제축제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각계의 전문가와 지역주민의 다양한 의견에 귀 기울여 축제의 중장기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관광 녹차수도 보성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1996년부터 매년 우수한 지역 축제를 문화관광축제로 지정해 육성·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는 전국 98개 축제 중 지속 가능성, 자생력 경쟁력을 갖춘 35개 축제를 지정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방한 도시관광 선도모델 육성 위한 관광거점도시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