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립화목원, 봄을 알리는 복수초 개화

겨울철 평균기온이 예년에 비해 높아 개화시기가 앞당겨 진 것으로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2/20 [11:54]

강원도립화목원, 봄을 알리는 복수초 개화

겨울철 평균기온이 예년에 비해 높아 개화시기가 앞당겨 진 것으로

김미숙 | 입력 : 2020/02/20 [11:54]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봄이 채 오기 전 눈밭에서 피는 꽃이라 하여 봄의 전령사라고 알려진 복수초가 강원도립화목원에서 2월 17일 노란색 꽃잎을 피웠다. 지난해 대비 15일가량 앞당겨 개화한 것으로, 겨울철 평균기온이 예년에 비해 높아 개화시기가 앞당겨 진 것으로 관찰되었다.

 

▲ 복수초 개화


복수초는 꽃이 황금색 잔처럼 생겼다고 측금잔화(側金盞花)라고도 부르고, 눈 속에서 꽃이 핀다 하여 설연화(雪蓮花), 얼음 사이에서 꽃이 핀다고 하여 빙리화(氷里花)나 얼음꽃, 설날에 꽃이 핀다고 하여 원일초(元日草)라고 불리기도 한다.

 

▲ 복수초 개화


강원도산림과학연구원장은 복수초는 긴 겨울 끝자락에 가장 먼저 꽃을 피워 봄을 알리는 꽃으로, 강원도립화목원에서 복수초를 감상하면서 희망찬 봄의 기운을 느끼고 힐링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방한 도시관광 선도모델 육성 위한 관광거점도시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