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발전 호기를 맞은 목포시, 흥행 이어간다

항구포차와 유람선, 스카이워크 등 새로운 관광 인프라 속속

양상국 | 기사입력 2020/06/05 [08:11]

관광발전 호기를 맞은 목포시, 흥행 이어간다

항구포차와 유람선, 스카이워크 등 새로운 관광 인프라 속속

양상국 | 입력 : 2020/06/05 [08:11]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지난해 대한민국 관광의 새로운 강자로 무섭게 떠오른 목포가 올해 다시 한번 주목받을 것 같다. 올해 초 대한민국 4대 지역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되면서, 관광 발전의 호기를 맞은 목포시는 지역 관광산업의 내실을 다지는 기회로 만들어 가고 있다. 무엇보다도 지난해 근대역사문화자원 및 맛의 관광 상품화, 국내 최장 해상케이블카, 고하도 전망대와 해상 데크 등으로 관광객을 불러 모은 데 이어, 올해도 관광객들을 사로잡을 새로운 관광 인프라를 선보인다.

 

▲ 스카이워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이 자리한 삼학도의 변화가 가장 먼저 시작된다. 항구의 맛과 낭만을 느낄 수 있는 목포 항구포차가 오는 12일 첫 손님을 맞는다. 시는 맛의 도시 목포에 걸맞은 명품 포차단지 조성을 목표로,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쳐 포차 운영자 15명을 선정했다.

 
항구다운 특색을 담은 다양한 메뉴를 선보일 예정으로 포차에서는 유달산과 목포항을 배경으로 버스킹도 펼쳐져 입과 눈과 귀가 다 함께 즐거울 듯하다. 목포 항구포차는 하절기인 3∼10월까지는 오후 7시∼익일 2시까지, 동절기인 11∼2월까지는 오후 5시∼자정까지 연중 휴무 없이 운영된다.

 

▲ 유람선


삼학도 관광유람선도 취항하며 목포 항구포차 개장일과 같은 날 첫 운항을 시작한다. 유람선은 삼학도 선착장을 출항해 갓바위∼평화광장∼목포신항만∼현대삼호중공업∼장좌도∼목포대교 등을 거쳐 삼학도로 돌아오는 1시 30분 코스로, 주간 2회 야간 1회 등 하루 3회 운항할 계획이다.

 
야간에는 선상 폭죽공연도 계획하고 있어 고하도와 목포대교 야경, 평화광장 춤추는 바다 분수 등과 함께 목포의 밤바다를 화려하게 밝히는 또 하나의 볼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랜 세월 지역민들이 사랑하는 명소였지만, 별다른 즐길 거리가 없어 발길이 뜸해졌던 목포 대반동 해안에는 조만간 새로운 관광자원이 들어선다. 

 

▲ 항구포차

 

고하도, 해상케이블카, 목포대교, 서해의 낙조를 한눈에 조망 할 수 있는 포토존을 제공해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수 있도록 14억원을 들여 바다 위로 돌출된 스카이워크를 조성하고 있다. 길이 54m, 높이 12∼15m로 아름다운 주변 경관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고, 바닥은 투명한 강화유리로 만들어져 있어 바다 위를 걷는 듯한 스릴감도 선사한다.

 
환상적인 뷰와 짜릿한 스릴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명소로 기대된다. 6월 말 완공을 앞두고 마무리 공사가 한창인 가톨릭 목포 성지의 레지오마리애 기념 성당과 연말 개관 예정인 국립 호남권생물자원관도 꼭 들려야 할 명소가 될 듯하다. 보고, 먹고, 체험하고, 목포를 즐기는 방법이 더욱더 다채로워지고 있다.

 
한편 목포시는 오는 5일 대한민국 4대 관광도시 선정을 기념하고, 미래 비전을 대내외에 선포하는 기념식을 개최한다. 코로나19로 움츠러들었던 목포 관광이 다시 한번 화려한 비상의 날개를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