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치유의숲 중 평균 고도가 가장 높은 국립김천치유의숲

국립김천치유의숲은 소백산맥의 명산으로 꼽히는 수도산 8부 능선에 자리

이성훈 | 기사입력 2023/08/07 [03:51]

국내 치유의숲 중 평균 고도가 가장 높은 국립김천치유의숲

국립김천치유의숲은 소백산맥의 명산으로 꼽히는 수도산 8부 능선에 자리

이성훈 | 입력 : 2023/08/07 [03:51]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국립김천치유의숲은 소백산맥의 명산으로 꼽히는 수도산 8부 능선에 자리 잡고 있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국내 치유의숲 중에서도 평균 고도가 높아, 경북 이남 지역에서 보기 드문 자작나무 숲을 품고 있다.

 

▲ 남녀노소 맞춤형 치유프로그램이 진행되는 힐링센터는 국립김천치유의숲의 베이스캠프다

 

김천(구미)역에서 자동차로 50분 거리, 말 그대로 오지다. 버스가 하루에 한 번 운행하니 자가용 이용을 추천한다. 국립김천치유의숲 내 주차장은 장애인만 이용 가능하며, 일반 방문객은 수도리공영주차장에 주차하고 산길을 따라 15분 남짓 걸어야 한다.

 

▲ 국립김천치유의숲은 관찰의숲길, 성장의숲길, 자아의숲길, 아름다운모티길 등 4개 코스로 나뉜다

 

내륙 깊숙한 곳이라는 것은 어쩌면 청정 지역일 가능성이 크다는 뜻. 52ha(52만㎡) 규모에 자작나무, 잣나무, 참나무, 낙엽송, 전나무, 생강나무 등 수종이 다양하고, 산림 복지 전문 기관이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해 숲길과 쉼터, 건강의 삼박자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 국립김천치유의숲의 대표프로그램인 수도산 바디 테라피가 자작나무 숲 아래 덱에서 진행중이다

 

치유의숲 내 숲길은 4개 코스로 나뉜다. 자작나무 숲을 둘러보고 내려오는 관찰의숲길(1.6km, 약 30분), 한반도 습지와 전나무 쉼터를 만나는 성장의숲길(3.6km, 약 1시간), 잣나무 덱 로드가 포함된 자아의숲길(4.5km, 약 1시간 30분), 국립김천치유의숲 전체를 돌아보는 아름다운모티길(5.7km, 6~7시간)이다. 전 구간이 완만해 걷는 데 어려움이 없다. 컨디션에 따라 코스를 선택해 자유롭게 탐방하면 된다.

 

▲ 힐링센터에서 약 15분을 오르면 어느새 하얀 수피가 눈부신 자작나무가 늘어섰다

 

대표 코스는 단연 관찰의숲길이다. 힐링센터에서 15분쯤 오르면 하얀 나무껍질이 눈부신 자작나무가 늘어섰다. 가벼운 트레킹으로 7ha(7만㎡) 자작나무 숲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인기를 끄는 이유다. 수도산 정상부에 위치해 생육 환경이 강원도와 비슷할 거라는 판단이 지금 자작나무 숲의 시작이다.

 

▲ 전 구간이 경사가 완만해 남녀노소 걷는데 어려움이 없다

 

사람들이 정성으로 가꾼 자작나무 숲은 성공적인 조림지로 거듭났다. 수령 25년이 넘는 자작나무가 하늘을 가릴 정도로 빽빽하다. 시인 백석이 “산골집은 대들보도 기둥도 문살도 자작나무다 / 밤이면 캥캥 여우가 우는 산(山)도 자작나무다”라고 읊은 〈백화〉가 자연스레 떠오른다.

 

▲ 이곳의 청량한 풍경에 매료되는 건 한순간이다

 

자작나무의 사계는 뚜렷하다. 여름날 자작나무는 푸름 그 자체. 하얗고 매끈한 나무에 둘러싸여 한참을 걷고 또 쉰다. 김천8경에 드는 이곳의 청량한 풍경에 매료되는 순간이다. 자작나무는 껍질에 기름 성분이 많아 장작이 탈 때 ‘자작자작’ 소리가 난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 자작나무의 사계는 뚜렷하다  

 

껍질의 기름 성분은 산골 사람들이 혹한을 견뎌내는 데도 한몫했다. 자작나무는 추위에 강하고, 피톤치드를 다량으로 뿜어 삼림욕 효과가 크다. 자일리톨의 원료이며, 암 치료에 특효라는 차가버섯이 자작나무에서 자라는 등 쓰임이 많다.

 

▲ 남녀노소 맞춤형 치유프로그램이 진행되는 힐링센터는 국립김천치유의숲의 베이스캠프다

 

숲속 명상소를 지나면 자생식물원이 나온다. 이곳에서 보랏빛 투구꽃이 존재감을 드러낸다. 장희빈이 받은 사약에도 맹독성 투구꽃 덩이뿌리가 들었을 터. 수도산과 인연이 깊은 인현왕후가 떠오른다. 투구를 쓴 전투병을 닮은 꽃이 멋진 자태를 뽐내는데, 꽃만 봐선 독초로 상상하기 어렵다. 셔틀콕을 닮은 관중, 노루오줌, 산수국 등이 시선을 빼앗는다.

 

▲ 숲길을 오르는 동안 보이는 ‘반달가슴곰 출현주의’ 현수막은 그 주인공 ‘오삼이’의 죽음으로 대상이 사라지게 됐다

 

숲길을 오르는 동안 ‘반달가슴곰 출현 주의’ 현수막이 눈에 띈다. 국내에서 태어난 53번째 수컷으로 오삼이라 불린 주인공이 얼마 전에 죽어 현수막은 필요 없어졌다. 종 복원을 위해 방사한 반달가슴곰은 대부분 지리산에 서식 중인데, 오삼이는 8년 전 지리산에 방사한 뒤 이곳 수도산에서 종종 발견됐다. 민가 근처에 출몰해 포획 과정에서 마취 총을 맞고 도망가다, 인근 계곡물에서 익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숲 이용객에겐 안심되는 소식이면서도 안타깝다.

 

▲ 산림복지 전문기관이 운영하는 치유 프로그램이 더해져 ‘숲길’, ‘쉼터’, ‘건강’의 삼박자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국립김천치유의숲을 제대로 느끼려면 산림 치유 프로그램(유료) 참여를 추천한다. ‘수도산바디테라피’가 대표 프로그램이다. 자작나무 숲 아래 너른 덱에서 매트를 깔고 진행한다. 소도구를 이용한 스트레칭으로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는 숲속 피트니스다.

 

▲ 수도산 마인드 테라피 프로그램가운데 잣나무 덱 로드에서 관람객들이 해먹체험을 하고 있다

 

‘수도산마인드테라피’는 수령 150년 된 잣나무 숲 사이 덱 로드에서 걷기 명상, 음이온 명상, ‘숲멍’ 체험 등을 한다. 나무 덱에 해먹(그물침대)을 매단 생각 자체가 힐링이다. 산림치유지도사가 해먹 설치하는 법을 간단히 알려주면 저마다 쉼터를 만든다.

 

 

▲ 수도산 마인드 테라피에 아이도 참가해 따라나선다

 

여름 불청객 모기가 단잠을 방해할까 싶지만, 잣나무 향이 천연 모기약이 된다. 해먹에도 따로 모기장이 있어 해충에게서 보호받는다. 울창한 잣나무 그늘이 차양이고, 고요한 산속에 울려 퍼지는 새소리가 귀를 간질인다. 치유의숲에서 잣나무 덱 로드는 아는 사람만 와선 안 된다는 결론에 이른다.

 

▲ 수령 150년 잣나무 숲 사이 덱 로드를 따라 걷기명상, 음이온명상을 할 수 있다

 

이 밖에 소도구 이완 테라피와 건강 트레킹을 겸한 ‘수도산웰니스테라피’, 힐링센터에서 모둠북을 쳐보는 ‘수도산치유두드림(林)’ 등 맞춤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국립김천치유의숲 방문과 산책은 연중 상시 가능하며(무료), 프로그램 운영 시간은 주중 오전 9시~오후 6시다.

 

▲ 무흘구곡의 제 6곡 옥류동의 암석위에 옥류정이 눈에 띈다

 

방문일 기준 일주일 전에 예약해야 한다(5인 이상 / 주말 프로그램은 15인 이상 예약에 한함). 예약 없이 현장에서 참여하는 상시 프로그램도 있다. 힐링센터 2층에서 반신욕&힐링 티 체험, 부채 그리기, 반려 식물 심기, 오일 만들기 등 산림치유지도사 상황에 따라 운영한다(유료).

 

▲ 성주와 김천에 걸친 아홉 개의 계곡, 무흘구곡은 여름이면 계곡 맛을 아는 피서객의 단골 목적지다

 

국립김천치유의숲으로 향하는 길목에 주차한 자동차 행렬을 발견했다면 어김없이 맑은 계곡이 흐른다는 것. 성주와 김천에 걸친 아홉 계곡, 무흘구곡은 계곡 맛을 아는 이들의 단골 피서지다. 무흘구곡은 대가천계곡, 수도계곡으로도 불린다.

 

▲ 국립김천치유의 숲에서 내려가는 길 기준으로 처음 만나는 곳이 제9곡 용추폭포다

 

국립김천치유의숲에서 내려가는 길 기준으로 처음 만나는 곳이 9곡 용추폭포이며, 7곡 만월담까지 드라이브 길로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무흘구곡의 이름을 붙인 한강 정구의 이야기와 계곡의 절경 사진을 무흘구곡전시관에서 살펴볼 수 있다.

 

▲ 순환형 둘레길로 조성된 인현왕후길의 시작점에 왕후의 이야기를 담은 표지판이 설치되어 있다

 

인현왕후길은 총 길이 8.1km 순환형 둘레길이다. 수도리공영주차장에서 출발해 청암사 근방을 거쳐 무흘구곡을 거쳐 내려온다. 10개 구간 표지판에 인현왕후의 이야기를 담아, 왕후와 동행하는 느낌이 든다. 청암사는 도선국사가 신라 시대에 건립한 천년 고찰이다. 인현왕후가 폐비되어 궁에서 나왔을 때 이곳에 3년간 머물렀다. 청암사는 인현왕후가 복위한 뒤 조선 왕실과 밀접한 관계를 맺었다. 한적한 경내와 비구니의 단정한 아름다움에 금세 매료된다.

 

▲ 청암사는 직지사의 말사로, 인현왕후가 폐비가 되어 궁에서 나왔을 때 사찰에 3년간 기거한 절이다  

 

○ 당일여행 : 국립김천치유의숲→인현왕후길→수도암→청암사→무흘구곡전시관

 

○ 1박 2일 여행 : 첫날_국립김천치유의숲→인현왕후길→수도암→청암사→무흘구곡전시관 / 둘째날_사명대사공원→직지사→직지문화공원

 

○ 관련 웹 사이트

 - 김천시 문화관광 www.gc.go.kr/culture/main.do

 - 국립김천치유의숲(한국산림복지진흥원) www.fowi.or.kr

 - 수도산자연휴양림(숲나들e) www.foresttrip.go.kr

 - 청암사 www.chungamsa.org

 

○ 문의

 - 김천시청 관광진흥과 054-420-6670

 - 국립김천치유의숲 054-435-3412

 - 무흘구곡전시관 054-421-1644

 - 청암사 054-432-2652

 

○ 주변 볼거리 : 장전폭포, 섬계서원, 부항댐출렁다리 / 관광공사_사진제공

경북 김천시 증산면 수도길 1237-8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천시, 치유의숲, 김천치유의숲,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거창군, 군민과 관광객의 추천 여름 여행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