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관광한국사무소, 4년 만에 부활한 ‘롯폰기힐스 봉오도리 2023’ 소개

올해로 18회째 맞는 도쿄 도심에서 일본 전통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축제

이성훈 | 기사입력 2023/08/08 [12:18]

도쿄관광한국사무소, 4년 만에 부활한 ‘롯폰기힐스 봉오도리 2023’ 소개

올해로 18회째 맞는 도쿄 도심에서 일본 전통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축제

이성훈 | 입력 : 2023/08/08 [12:18]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도쿄관광한국사무소는 8월 25~27일까지 3일간 열리는 ‘롯폰기힐스 봉오도리 2023(六本木ヒルズ盆踊り2023)’을 소개했다. 올해 18회째를 맞는 행사로 4년 만에 부활을 알렸다. 일본다운 여름을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롯폰기 여름의 대명사이기도 하다.

 

롯폰기힐스 아레나의 중심에는 봉오도리의 상징과도 같은 ‘야구라(やぐら)’라는 무대가 설치되며, 푸드트럭 및 포장마차도 마련된다. 일부 봉쇄하는 롯폰기의 ‘케야키자카거리(けやき坂通り)’에는 어린이를 위한 워크숍이 마련되는 등 지나가는 여름의 마지막 분위기를 뜨겁게 끌어올릴 예정이다.

 

▲ 롯폰기힐스의 스타일로 재해석된 ‘악극 롯폰기가쿠’의 모습 _ 도쿄관광한국사무소

 

빌딩 숲속에서 춤추며 일본 각지의 전통 예술 관람까지, ‘온도(音頭)’라고 하는 특유의 리듬에 맞춰 춤을 추는 ‘봉오도리(盆踊り)’. 롯폰기힐스에서는 롯폰기힐스만의 오리지널 음악에 맞춰 전통 의상인 ‘유카타(浴衣)’를 입은 사람들이 춤추는 모습을 구경할 수 있으며 참여도 할 수 있다.

 

전문 예술인과 롯폰기 인근 지역 주민 등 일반 참가자로 구성된 총 150여명의 ‘악극 롯폰기가쿠(楽劇 六本木楽)’도 관람할 수 있다. 일본 전통의 축제를 현대식으로 부활시킨 ‘오오덴가쿠(大田楽)’를 롯폰기힐스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예술로, 일본 각지의 전통 예술과 음악, 왈츠 및 삼바 등 서양의 리듬까지 융합시킨 업템포 리듬의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공연이다.

 

이 밖에도 일본 각 지역에 전승되는 예술을 보존하는 단체를 초청, 공연을 관람함으로써 다양한 일본 지역의 전통과 매력을 도쿄에서 즐길 수 있다.

 

▲ 차량을 일부 통제하는 롯폰기의 ‘케야키자카거리’에는 아이와 어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놀이 및 워크숍 체험이 진행될 예정이다


롯폰기힐스의 레스토랑이 포장마차로… 어른·아이들 함께 즐길 수 있는 워크숍 등도 마련. 롯폰기힐스의 레스토랑 가운데 8개 점포는 포장마차로, 5개 점포는 푸드트럭으로 등장해 정식 매장보다 합리적 가격으로 메뉴를 즐길 수 있다. 이 밖에도 롯폰기 케야키자카거리에는 어린이를 위한 참가형 워크숍 등도 진행된다. 차가 달리는 도로에서 일본인들이 즐겨 하는 추억의 놀이를 체험함으로써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서울 종로구 율곡로 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본여행, 도쿄관광, 해외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경상남도 6월에 가볼 만한 역사 속 격전의 현장 산성 여행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