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2023 외래관광객 사상 최고치 기록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 거리 가득한 ‘여행 맛집’

이성훈 | 기사입력 2024/02/16 [07:18]

튀르키예, 2023 외래관광객 사상 최고치 기록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 거리 가득한 ‘여행 맛집’

이성훈 | 입력 : 2024/02/16 [07:18]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2023년은 그야말로 폭발적인 한 해였다. 코로나로부터 완전히 해방된 전 세계 사람들이 너나 할 것 없이 해외로 날아올랐기 때문. 여행업계 분위기가 한층 되살아난 가운데, 이러한 엔데믹 효과를 더욱 톡톡히 본 나라가 있다. 바로 튀르키예다.

 

‘케밥’, ‘카이막’과 같은 먹거리는 물론 아름다운 관광 명소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튀르키예. 2023년 튀르키예 외래관광객 수는 5,670만 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10% 증가한 수치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튀르키예의 관광 수입 역시 2022년에 비해 17% 회복한 543억 달러(한화 약 72조 원)로 나타났다.

 

▲ 안탈리아 카푸타스 해변 _ 튀르키예 문화관광부

 

튀르키예는 명실공히 유럽 최고의 관광지다. 문화, 예술, 미식, 사이클링, 성지순례, 휴양지 등 관광 요소를 모두 갖춘 ‘여행 뷔페’가 따로 없을 정도. 2023년 한 해 사상 최고의 관광 실적을 기록한 튀르키예는 이 기세를 몰아 2024년 관광객 6,000만 명 유치 및 600억 달러(한화 약 79조 원)의 관광 수입을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그를 위해 현재 관광전략 내에서 시장의 다양성을 반영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함으로써 2024년에는 새로운 타겟 시장 확장에 집중하고자 한다.

 

튀르키예가 기록적인 관광 실적을 달성할 수 있던 또 하나의 비결은 바로 환경에 집중한 선진적인 정책의 빠른 도입이었다. 튀르키예는 누구나 방문하고 싶은 환경을 조성하고, 관광지를 보다 탄력적인 구조로 변화시키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전략적이고 지속가능한 정책들을 펼치며 오늘과 같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튀르키예는 2022년 세계 최초로 국제지속가능관광위원회(GSTC, Global Sustainable Tourism Council)와 국가 차원의 협약을 체결하였다. GSTC와의 협력을 통해 개발된 지속가능한 관광 프로그램은 지속가능한 관광을 실천한 이들에게 보상을 제공하고, 관광객의 신뢰를 높이는 결과를 낳았다. 본 프로그램을 통해 튀르키예는 친환경 숙박시설, 여러 종류의 자연 친화적인 여행을 즐기고, 자연유산과도 한층 가까워질 수 있다.

 

▲ 안탈리아 고대 도시

 

푸른 바다로 삼면이 둘러싸인, 다채로운 문화유산으로 가득한 튀르키예는 1년 365일이 여행 최적기다. 다양한 도시 테마 여행, 스포츠 활동, 국제 행사와 축제로 잠시도 지루할 틈이 없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고고학 문화유산은 튀르키예의 또 다른 자랑거리다. 고고학 문화유산의 지속가능성을 증명하기 위해 튀르키예는 여러 유물 발굴 및 복원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이 분야의 선구자답게 튀르키예는 작년 기준 고고학 프로젝트를 720개까지 확장한 바 있다. 올해에는 750개로 범위를 한층 넓히며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예정이다.

 

튀르키예의 유명 유적지에는 조명이 잘 설치되어 있어 밤에도 관람이 용이한데, 밤하늘 아래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가히 숨 막힐 정도로 눈부시다. 이즈미르의 에페소스(Ephesus), 데니즐리(Denizli)의 히에라폴리스(Hierapolis), 안탈리아(Antalya)의 파타라(Patara) 등, 이러한 유적지는 단순히 역사의 흔적을 비추는 것을 넘어 과거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서울 중구 동호로20나길 4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터키, 튀르키예, 해외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해외여행
[여행칼럼] 물의 도시 베네치아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