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처럼 너그럽고 포근한 고택, 구례 운조루

무심히 산골짜기에 피어오르고, 새들은 날기 지쳐 둥우리로 돌아오네 라는

이성훈 | 기사입력 2023/11/02 [00:19]

구름처럼 너그럽고 포근한 고택, 구례 운조루

무심히 산골짜기에 피어오르고, 새들은 날기 지쳐 둥우리로 돌아오네 라는

이성훈 | 입력 : 2023/11/02 [00:19]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구름 속의 새처럼 숨어 사는 집’ ‘구름 위를 나는 새도 돌아오는 집’. 운조루(雲鳥樓, 국가민속문화재)는 중국 시인 도연명이 쓴 〈귀거래사〉의 “구름〔雲〕은 무심히 산골짜기에 피어오르고, 새〔鳥〕들은 날기 지쳐 둥우리로 돌아오네”라는 구절에서 딴 글자로 이름했다. 구름처럼 너그럽고 포근한 고택은 베풀고 나누는 운조루 사람들의 마음을 담고 있다.

 

▲ 나눔의 미덕을 실천했던 운조루 고택의 고아한 자태

 

운조루는 1776년(영조 52) 류이주가 낙안군수를 지낼 때 지은 집이다. 250년 가까이 잘 보존된 외관은 물론, 고택에 스민 정신이 면면히 전해온다. 류이주 선생은 낙안에서 가까운 곳에 집터를 살펴보다가 뒤에는 지리산이, 앞에는 섬진강이 흐르는 명당에 운조루를 건축했다.

 

▲ 위풍당당 기품이 흐르는 운조루의 사랑채

 

수원유수로 재직할 때 수원 화성 축조에 참여한 만큼 건축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했을 것이다. 운조루를 짓는 7년 동안 심혈을 기울였으리라. 운조루는 규모가 제법 크지만, 장식이 거의 없는 소박한 자태가 돋보인다. 솟을대문 앞에 커다란 뒤주가 놓인 집이 운조루다. 타인능해(他人能解)라고 새긴 뒤주는 류씨 가문 대대로 이어오는 보물이다.

 

▲ 사랑채 누마루에서 바라본 풍경

 

쌀 2가마니 반 정도 들어가는 뒤주에 항상 쌀을 채워 곤궁한 이웃이 가져가게 했다. 타인능해는 ‘누구나 열 수 있다’라는 뜻으로, 가난하고 어려운 당신을 이해한다는 공감과 타인을 향한 배려가 자연스레 배어난다. 운조루 1년 소출의 20%에 해당하는 36가마니를 이웃에게 베풀었다고 전해진다. 뒤주 실물은 운조루유물전시관에 있다.

 

▲ 18칸에 이르는 행랑채가 길게 늘어서 있다

 

고택에 들어서자 꾸미지 않은 풍경에 마음이 평온해진다. 대문 양옆으로 긴 행랑채가 눈에 띈다. 일하는 사람이 머무르던 곳으로 서쪽 7칸, 동쪽 11칸이다. 행랑채 한쪽 끝에 죽은 사람을 석 달 동안 모셔두는 가빈 터의 흔적도 있다. 전국 각지에서 온 문상객이 장례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 최근 복원으로 오래된 느낌은 다소 사라졌지만 고택의 기품은 그대로다    

 

운조루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랑채는 여름에 해를 가리고 겨울에 바람을 막는 들어열개가 있다. 문짝을 한껏 올려 고정하면 내가 집 안에 있는지, 자연 속에 있는지 경계가 모호해진다.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한가롭게 운치를 즐기기 좋다.

 

▲ 사랑채 누마루에서 10대 손 류정수 씨와 차 한 잔 나눌 수 있다

 

현재 운조루는 10대손 류정수 씨가 지키고 있다. 그는 사랑채 누마루에서 여행객을 반갑게 맞이하며 그윽한 차를 낸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오봉산과 계족산의 부드러운 곡선과 처마가 마음을 다독인다. 선조들은 이 풍경을 두고 얼마나 많은 글을 지었을까. 매천 황현 선생은 “서헌은 객을 머무르게 하는 가장 좋은 곳으로 비와 같은 솔바람 술 위에 파란을 일으키네”라며 운조루의 정취를 예찬했다.

 

▲ 부엌 한편에 놓여 있는 다양한 크기의 옹기들

 

사랑채에서 안채로 이어지는 곳에 부엌이 있다. 운조루는 굴뚝이 낮은데, 밥 짓는 연기가 높이 솟지 않게 함이다. 가난한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이 담긴 섬세한 건축이다. 여성이 생활하던 안채는 ‘ㅁ 자형’으로, 돌계단이 높아 고아한 기품이 서린 듯하다. 안채 다락은 바깥세상을 자유롭게 보지 못하던 집안 여인들에게 탁 트인 휴식 공간이자, 아이들의 비밀스러운 놀이터였을 듯하다. 운조루는 항상 열려 있으며 입장료는 어른 1000원, 학생(10~18세) 700원이다.

 

▲ 안채 2층 다락은 집안 여인네들이 바깥 풍경을 바라보며 쉬던 공간이다

 

고택 근처 운조루유물전시관도 함께 둘러보자. 류씨 집안 대대로 전해지는 유물과 고택에 있던 현판, 타인능해 뒤주 실물을 전시한다. 조선 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유물과 기록은 당시 시대상을 연구하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 크고 작은 장독들이 가득한 안채, 종부의 삶을 가늠하게 한다

 

강직한 필체가 눈길을 사로잡는 귀만와(歸晩窩) 현판은 류이주 선생의 친구인 서예가 직암 윤사국의 글씨다. 운조루 현판은 운조루 3대 주인 류억과 막연한 고동 이익회의 글씨로, 유연한 미가 흐른다. 소장고에 있는 수분실(隨分室) 현판의 뜻도 되새겨볼 만하다. ‘자기 형편에 따라 절제 있게 살아야 한다’는 의미를 전한다.

 

▲ 운조루 사람들의 흔적뿐 아니라 당시 시대상을 살펴볼 수 있는 운조루유물전시관    

 

전시관에 걸린 영정 속 류이주 선생의 표정이 인자하다. 사랑채 누마루에서 아이를 품에 안고 뜰을 바라보는 모습에서 넉넉한 인품이 느껴진다. 운조루유물전시관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오후 5시(월요일, 명절 당일, 임시공휴일 휴관), 관람료는 없다.

 

▲ 운조루 현판과 청주 상당산성 복원에 중요하게 쓰였던 청주상당산성도

 

운조루에서 자동차로 5분쯤 가면 섬진강어류생태관에 닿는다. 섬진강 민물고기 자원의 전시와 보전을 담당하는 곳이다. 멸종 위기종인 수달(천연기념물) 한 쌍도 만날 수 있다(오후 2시 30분~4시). 생태관은 지난 7월 재개관하면서 체험 수조, 먹이 주기 등 프로그램을 마련해 즐길 거리가 풍성해졌다. 생태관 옆 섬진강수달생태공원도 산책하기 좋다.

 

▲ 섬진강에 서식하는 다양한 물고기와 수달을 만날 수 있는 섬진강어류생태관

 

매월 끝자리 3·8일에 열리는 구례5일시장은 지리산에서 나는 약재와 산나물이 푸짐하고, 인심이 넉넉하다. 40년이 넘은 뻥튀기 가게와 수제 도마 가게 등에서 온기가 넘치고, 핫도그와 호떡, 튀김 등 갖가지 주전부리를 파는 청년점포가 생기를 더한다.

 

▲ 오래된 장터에 청년점포가 조성되어 있어 생기가 넘치는 구례5일시장

 

‘2023~2024 한국관광 100선’에 든 천은사 상생의길&소나무숲길은 가을 정취를 만끽하는 곳이다. 지리산 서남쪽 천은사 주변 3.3km에 조성한 길이다. 명상하며 천은사 주위 산을 도는 나눔길, 천은저수지 가장자리를 따라 걷는 보듬길, 무장애 탐방로 누림길에서 자연의 깊은 여운을 맛보자.

 

▲ 자연과 오롯이 마주하는 천은사상생의길&소나무숲길_구례군

 

○ 당일여행 : 천은사상생의길&소나무숲길→운조루→섬진강어류생태관

 

○ 1박 2일 여행 : 첫날_구례5일시장→운조루→쌍산재 / 둘째날_섬진강어류생태관→천은사상생의길&소나무숲길

 

○ 관련 웹 사이트

 - 구례여행 www.gurye.go.kr/tour/main.do

 - 운조루 www.unjoru.net

 - 섬진강어류생태관 https://sjfish.jeonnam.go.kr

 

○ 문의

 - 구례군청 문화관광실 061-780-2226

 - 운조루 061-781-2644

 - 운조루유물전시관 061-782-2432

 - 섬진강어류생태관 061-781-3666

  

○ 축제와 행사 : 지리산피아골축제 2023년 11월 4~5일, 피아골단풍공원·피아골 일원, 061)780-2226(구례군청 문화관광실)

 

○ 주변 볼거리 : 사성암, 천개의향나무숲, 화엄사 / 관광공사_사진제공

전남 구례군 토지면 운조루길 5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구례군, 운조루, 고택, 천운사, 소나무숲길, 섬진강어류생태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제주특별자치도, 모녀 맞춤형 제주 여행 명소 5선 공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