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강화함상공원 임시 개장

외포리에 퇴역함정 활용한 호국․안보 관광명소 조성

양상국 | 기사입력 2023/11/16 [04:10]

강화군, 강화함상공원 임시 개장

외포리에 퇴역함정 활용한 호국․안보 관광명소 조성

양상국 | 입력 : 2023/11/16 [04:10]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강화군이 지난 14일부터 퇴역 함정을 활용한 ‘강화함상공원’을 임시 개장했다. 강화함상공원은 내가면 외포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임시 개장 기간 무료로 운영한다. 지난 1985년 취역이래 34년간 우리 바다를 지켜오다 2019년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퇴역 함정 ‘마산함’을 해군본부로부터 무상 대여하여, 지난해 12월 함정 해상 거치를 완료하고, 올해 함정 내부 전시 및 안전시설 개선 공사를 진행했다.

 

▲ 강화함상공원 마산함 _ 강화군

 

마산함은 1960톤급 한국형 호위함(길이 102m, 높이 27.8m, 폭 11.5m)으로 1984년 10월 진수되어, 1985년 7월 취역한 함정이다. 국산 호위함 최초로 태평양을 횡단하였으며, 림팩(RIMPAC) 훈련에도 참여했다. 해군 최우수 포술함으로 선정되어 대통령 부대표창을 받는 등 맹활약하다 2019년 퇴역했다. 

 

‘강화함상공원’은 마산함을 최대한 원형 그대로 보존하는 방식으로 재생하여, 시민들이 평소 쉽게 접하기 어려운 군함에서 해군의 생활과 각종 전투 장비를 간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군함 내부 공간에는 함장실, 조타실, 전투정보실, 통신 센터, 76mm 상비 탄약고 등을 재현했고, 전함 외부공간에는 76mm 함포 2문, 30mm 함포 4문, 하푼 미사일, 청상어 어뢰, 미스트랄 발사대 등을 전시하여 군함의 위용을 생생히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강화함상공원은 우리 해양을 수호했던 퇴역 함정을 최대한 원형 그대로 보존하여 조성한 호국․안보 체험공간으로 함정과 해군생 활에 대해 특별한 추억을 쌓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화군은 외포 권역에 강화함상공원, 종합어시장, 어촌뉴딜300, 석모해상케이블카(민자) 등 대규모 사업이 집중 추진됨에 따라 관광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화 함상공원은 동절기(11월~2월)에는 10시~17시, 하절기(3월~10월)에는 10시~18시까지 운영하며, 매주 월요일과 1월 1일, 설날, 추석 당일은 휴관한다. 

인천 강화군 내가면 해안서로 85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특별자치도, 모녀 맞춤형 제주 여행 명소 5선 공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