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종의 북벌의지 효종과 하멜 이야기 기획전시 개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세종대왕유적관리소는 2021년 상반기 기획

한미숙 | 기사입력 2021/04/23 [07:06]

효종의 북벌의지 효종과 하멜 이야기 기획전시 개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세종대왕유적관리소는 2021년 상반기 기획

한미숙 | 입력 : 2021/04/23 [07:06]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세종대왕유적관리소(소장 김명준)는 2021년 상반기 기획전시 효종과 하멜 이야기를 오는 27일부터 6월 27일까지 두 달간 개최한다.

 

▲ 하멜 보고서 _ 문화재청


이번 기획전시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른 실내 시설 운영 중지에 따라 온라인으로 공개되며, 추후 전시관이 재개관하면 세종대왕역사문화관에서 안전수칙을 준수하여 관람하도록 할 계획으로 실내전시관의 개관 여부는 궁능유적본부 누리집에서 공지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북벌 의지를 다졌던 효종과 조선에 억류된 네덜란드인 하멜이 무기개량 등에 끼친 영향을 살펴보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하멜 일행이 타고 왔던 스페르베르(Sperwer)호 선박(모형), 수석식총(燧石式銃), 불랑기포(佛狼機砲), 하멜보고서(복제), 목향, 용뇌 등을 만날 수 있다.

 

하멜 일행이 조선에 온 무렵은 병자호란 때 청나라에 볼모로 8년간 잡혀 갔다가 돌아와 인조를 이어 왕위에 오른 효종의 재위시기다. 이 시기에 최초로 조선에 귀화한 네덜란드 사람인 벨테브레(박연으로 개명)는 효종의 명령으로 훈련도감에서 각종 화기를 개발하는데 참여하고 있었으며, 하멜은 여기에 배속되기도 했었다. 한편, 세종대왕유적관리소가 관리하는 영·영릉(英·寧陵)은 조선 제4대 세종대왕, 소헌황후의 합장릉인 영릉(英陵)과 제17대 효종, 인선왕후의 쌍릉인 영릉(寧陵)이 함께 보존되고 있어 그 가치를 인정받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이다.

경기 여주시 능서면 영릉로 269-1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5월에 가볼만한 전라남도 비대면 안심 여행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