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가을 석조전에서 만나는 브람스의 선율

2023 하반기 ‘석조전 음악회’ 개최 선착순 무료 예약

이소정 | 기사입력 2023/11/19 [16:05]

늦가을 석조전에서 만나는 브람스의 선율

2023 하반기 ‘석조전 음악회’ 개최 선착순 무료 예약

이소정 | 입력 : 2023/11/19 [16:05]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금호문화재단과 함께 11월 29일(수) 오후 7시 덕수궁 석조전(서울 중구)에서 ‘석조전 음악회’를 개최한다. ‘석조전 음악회’는 1910년대 피아노 연주자 김영환이 덕수궁 석조전에서 고종 황제를 위하여 피아노 연주를 했다는 기록을 바탕으로 2015년 기획되었다. 수준 높은 클래식 음악을 궁이라는 특별한 공간에서 감상할 수 있어 해를 거듭할수록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과 관심을 얻고 있다.

 

▲ 석조전 음악회 _ 문화재청

 

이번 음악회는 국내 클래식 음악 영재 발굴과 육성을 위해 매년 함께해 온 금호문화재단이 공연 기획과 진행을 담당하며, 세계무대에서 그 재능을 인정받고 있는 ‘금호솔로이스츠’ 단원들이 출연한다.

 

<종천지모 終天之慕>, ‘이 세상 끝날 때까지 계속되는 사모의 정’이라는 주제로 브람스의 작품에 담긴 애틋하고 때로는 시리기도 한 사랑의 면면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서정적인 선율과 따뜻한 화성으로 유명한 브람스의 현악 오중주 1번 ‘봄’, Op. 88과 현악 오중주 2번, Op. 111이 연주되며, 국내 최정상 연주자로 활발히 활동 하고 있는 바이올린 연주자 백주영, 이지혜, 비올라 연주자 김상진, 이한나, 첼로 연주자 김민지가 환상적인 화음을 선보일 것이다.

 

▲ 2023년 상반기 석조전 음악회(6.28.)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덕수궁관리소 누리집(www.deoksugung.go.kr, 예약신청)에서 오는 22일(수) 오전 10시부터 선착순(80명) 예약이 가능하다.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 외국인은 10석에 한해 현장에서 접수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덕수궁관리소(02-751-0740)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참고로, 공연 당일(11.29.)은 ‘문화가 있는 날’로 덕수궁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서울 중구 세종대로 9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거창군, 군민과 관광객의 추천 여름 여행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