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 받았다

‘전국 최다’ 6개 인증서 획득으로 가야고분군 본고장임을 알려

한미숙 | 기사입력 2023/11/28 [10:17]

경상남도,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 받았다

‘전국 최다’ 6개 인증서 획득으로 가야고분군 본고장임을 알려

한미숙 | 입력 : 2023/11/28 [10:17]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경상남도(이하,경남도)는 지난 27일 서울에서 개최된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인증서 전달식’에서 오랜 기간 염원했던 인증서를 받았다. ‘가야고분군’은 지난 9월 24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개최된 제45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유산으로 최종 등재됐다. 이후 유네스코 본부가 있는 파리에서 인증서를 제작해 약 2개월 만에 인증서를 전달받게 되었다.

 

▲ 가야고분군세계유산인증서전달식 _ 경남도

 

이번 인증서 전달식은 세계유산 등재에 기여한 공무원과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등재를 축하하는 의미있는 자리로, 3개 시도, 7개 시군이 가야고분군 등재 노고를 치하하고 축하했다. 경남에서는 총 6개의 인증서(경남도 포함 6개 지자체에 수여)를 받아 가야고분군의 본고장임을 알렸다. 7개시군-경상남도(김해시, 함안군, 창녕군, 고성군, 합천군), 전라북도(남원시), 경상북도(고령군)

 

가야고분군은 1,500여 년간 이어져 온 가야의 실존 사실을 알려주는 역사적 증거로, 경남지역에 가장 오랜 기간 조성되었고, 가장 넓게 분포하고 있다. 도내에는 김해 대성동고분군, 함안 말이산고분군, 창녕 교동과 송현동고분군, 고성 송학동고분군, 합천 옥전고분군 5개 고분이 집중돼 있다.

 

▲ 가야고분군세계유산인증서전달식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가야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는 추진 11년 만의 결실로, 전 세계가 경남 유산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인정한 쾌거라며,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가야고분군의 통합보존관리단 유치와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오는 12월 21일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가야고분군 소재 5개 시·군이 함께 모이는 화합의 장을 열어 그간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노력을 치하하고, 가야문화유산의 비전 공유를 통해 하나된 경남으로 함께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경남 창원시 의창구 중앙대로 3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상남도, 가야고분군, 세계유산인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