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미륵산권역 명품등산로 사업

미륵산 명품등산로 조성을 위한 미륵산권역 명품등산로 타당성 조사

김미숙 | 기사입력 2021/07/24 [06:55]

익산시, 미륵산권역 명품등산로 사업

미륵산 명품등산로 조성을 위한 미륵산권역 명품등산로 타당성 조사

김미숙 | 입력 : 2021/07/24 [06:55]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익산시가 역사문화관광을 하나로 잇는 미륵산 명품등산로 사업 윤곽이 드러났다. 시는 삼기면 미륵산권역의 활성화와 미륵산 명품등산로 조성을 위한 미륵산권역 명품등산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지난 22일 개최했다.

이날 중간보고회는 삼기면 주민 협의체, 박종수 미래농업국장을 비롯해 관련 부서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월 착수보고회 및 주민설명회에서 제시된 의견, 타시군 사례 등을 반영한 기본계획안에 대해 설명이 이뤄졌다. 이번 용역은 미륵산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함께 미륵사지, 국립익산박물관을 등을 권역화하여 익산의 역사,문화를 녹인 명품등산로로 특화하고 하나의 지역명소로 경제적, 산업적 파급효과를 거두겠다는 목표다.

▲ 미륵산권역 명품등산로 사업 윤곽 _ 익산시  


미륵산권역에 거주하는 삼기면 지역주민들의 제안들을 적극 선보여 관광자원화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높이는 효과도 기대한다. 무엇보다 미륵산 문화재 보호구역 일대에 사업필요의 당위성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발표된 계획안에는 다양한 컨셉의 등산로를 선보였다.


삼기면 죽청마을과 kt중계탑을 지나 미륵산 정상을 연결하여 마을과 순환할 수 있는 마을길을 조성한다. 자전거 이용객과 보행자들을 위한 쉼터 조성과 곳곳에 힐링경관을 담은 자전거 힐링길이 마련된다. 미륵산 치마바위와 kt중계탑 앞 유리잔도 등 탁트인 전경을 선보일 전망길 등 총 5km의 명품 등산로가 제시되었다. 특히, kt중계탑에서 미륵산 정상을 잇는 출렁다리는 관광객의 유치는 물론, 미륵산권역 삼기면의 명물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익산시는 중간보고회 시 제시된 의견들을 종합하여 용역을 마무리 짓고, 용역 최종보고서를 토대로 중앙부처 국가예산 확보 및 관련부서 협력을 강화하여, 미륵산권역 명품등산로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박종수 미래농업국장은 미륵산권역은 자연경관과 역사문화가 어우러진 공간으로 이를 관광자원화 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수있도록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전북 익산시 낭산면 성남리 59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안전하고 즐겁게, 익산에서 가을을 즐긴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