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오는 12월 1일 농협유통 양재점서 감귤데이 행사 개최

올해로 7주년을 맞는 이번 감귤데이에는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비롯

이소정 | 기사입력 2022/11/30 [05:53]

제주도, 오는 12월 1일 농협유통 양재점서 감귤데이 행사 개최

올해로 7주년을 맞는 이번 감귤데이에는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비롯

이소정 | 입력 : 2022/11/30 [05:53]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12월 1일 농협유통 양재점(서초구)에서 제주감귤의 우수성을 알리고 국민 과일로 견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감귤데이’ 행사를 추진한다. 제주도와 제주농협은 ‘겨울철(12월) 1등(1일) 과일’의 의미를 담아 매년 12월 1일을 감귤데이(Day)로 제정하고, 지난 2015년 광화문광장에서 선포식을 개최한 이후 매년 진행해왔다.

 

올해로 7주년을 맞는 이번 감귤데이에는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비롯해, 위성곤 국회의원, ㈔제주감귤연합회 김문일 회장, 농협제주지역본부 강승표 본부장 등이 참가해 소비자에게 직접 다가가 제주감귤을 홍보하고,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회장 김현훈)와 함께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의 감귤 전달식’을 진행한다.

 

▲ 감귤데이 _ 제주도

 

오영훈 지사는 12월 1일 새벽 2시부터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의 법인별 경매시장을 방문해 감귤 품질상태를 점검하고, 경매상황을 참관하면서 감귤데이를 시작한다. 오 지사는 가락시장 내 5대법인*별 경매 현장을 차례로 둘러본 뒤 새벽 3시 20분경부터는 전국과실중도매인연합회, 5대법인관계자, 경매사, 중도매인 등 유통관계자와의 간담회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제주감귤의 유통활성화를 위한 지혜를 모은다. 이날 오전 11시에는 농협유통 양재점에서 감귤데이 기념행사가 열린다.

 

한편, 서울가락시장은 2021년산*의 경우 전국 9대 도매시장 감귤 유통물량의 34%를 차지하고 최고가를 낙찰 받는 등 제주감귤의 주요한 유통경로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산도 전체 유통물량의 36%를 가락시장에서 점유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으며, 제주 노지감귤의 경우 전년보다 생산량이 감소하고 맛과 품질이 좋아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수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12월 1일 감귤데이 행사를 통해 고품질 제주감귤을 홍보하고, 소비를 촉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서울 서초구 청계산로 1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2월 가볼만한 추천 여행지로 선정한 '한류 성지순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