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역대급 독일마을맥주축제가 온다

남해 기획단 회의 열고 전체내용 보고 참여부스 모집

김미숙 | 기사입력 2023/08/11 [06:30]

남해군, 역대급 독일마을맥주축제가 온다

남해 기획단 회의 열고 전체내용 보고 참여부스 모집

김미숙 | 입력 : 2023/08/11 [06:30]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남해군은 지난 8일 남해유배문학관에서 ‘독일마을 맥주축제 기획단 회의’를 열고 올해 축제의 전체적인 윤곽을 공유했다. 오는 10월 6일부터 8일까지 열리게 될 제11회 독일마을 맥주축제는 ‘역대급’이라 할 만큼 행사 규모가 확대되었다.

 

맥주축제의 메인장소인 독일마을 광장이 더욱 넓어진다. 광장은 크게 무대존과 아트그늘막존ㆍ인문학 및 키즈존으로 구성된다. 축제의 주요 콘셉트 중 하나인 ‘먹고, 마시고, 즐기는 것’에 더해 어린 아이들이 머물며 독일 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에 없던 빅텐트가 설치된다. 이는 독일 뮌헨 옥토버페스트에 있는 빅텐트를 벤치마킹한 것으로, 빅텐트존에 들어서면 축제 특유의 열기와 멋에 흠뻑 빠져들 것으로 기대된다.

 

▲ 역대급 독일마을맥주축제가 온다 _ 남해군

 

축제의 대표프로그램인 퍼레이드 역시 강화된다. 기존에는 개막식 첫날에만 열렸지만 올해는 3일 내내 개최되며, 마을 전체를 흥겨운 축제의 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또한 전문 퍼레이드 팀이 합류해 유명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화암주차장에서 광장까지 경관 조명 조성 △다회용기 사용으로 인한 쓰레기 없는 축제 강화 △유럽식 공연 및 체험행사 등이 진행된다.

 

▲ 제11회 독일마을 맥주축제 _ 남해군

 

남해군은 역대급 맥주축제에 참여할 부스를 8월11일부터 8월 18일까지 모집한다. 남해군은 축제를 더욱 돋보이게 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업체를 유치하는 데 초점을 맞추면서도 ‘바가지 요금’ 근절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바가지 요금 근절을 위해 부스 내에 의무적 가격표시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남해군 관계자는 그 어느 때보다 흥겹고, 독일다운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번 맥주축제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기실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경남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74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거창군, 군민과 관광객의 추천 여름 여행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