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립수목원, 매달 우리 정원식물 선정으로 우수성 알린다

정원 소재로 활용 가능한 ‘우리의 정원식물’ 매달 소개할 예정 이라고

박미경 | 기사입력 2024/02/16 [05:45]

산림청 국립수목원, 매달 우리 정원식물 선정으로 우수성 알린다

정원 소재로 활용 가능한 ‘우리의 정원식물’ 매달 소개할 예정 이라고

박미경 | 입력 : 2024/02/16 [05:45]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최근 국민들의 정원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짐에 따라 우리의 자생식물 중 정원소재로 활용 가능한 식물들을 ‘우리의 정원식물’로 선정하고 매달 소개할 예정이다.

 

국립수목원이 선정한 ‘2024년 2월 우리의 정원식물’로 소개할 첫 번째 식물은 ‘꼬리풀’로 푸른색, 보라색 꽃들이 마치 동물의 꼬리 모양처럼 생긴 여러해살이 식물이다. 꼬리풀은 외국에서는 베로니카(Veronica)라고 불리며 보라색, 분홍색, 흰색 등 다양한 색깔의 꽃이 피는 초화류로 정원식물로 인기가 많은 식물이다.

 

▲ 부신꼬리풀 _ 산림청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꼬리풀 중 정원식물로 소개할 부산꼬리풀, 봉래꼬리풀, 산꼬리풀, 긴산꼬리풀은 중부지방에서 월동이 가능하고 증식과 재배 뿐 아니라 정원에 심었을 때 수분이나 빛, 토양 등 관리가 까다롭지 않은 식물이다.

 

▲ 이삭꼬리풀_풍다듬 식재

 

국립수목원은 자생식물을 자생지에서 조사, 수집하여 유·무성 증식법 구명과 최적 재배법을 체계화하고 있다. 이 중 정원식물로 우수한 식물들을 선발하여 새로운 품종으로 육종하거나 이를 정원에 적용하여 활용하기 위해 적합한 식재 환경 디자인 등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 긴산꼬리풀 및 산꼬리풀

 

배준규 정원식물자원과장은 정원식물로 외국 식물 소재들이 각광을 받는 것이 현실이다.라며, 앞으로 매달 소개하는 ‘우리의 정원식물’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의 자생식물이 국민들의 실생활에 정원식물로 적용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하였다.

경기 포천시 소흘읍 광릉수목원로 41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산림청, 국립수목원, 우리정원식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해외여행
[여행칼럼] 물의 도시 베네치아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