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첫 보름달에 소원을 담아 도 무형문화유산 공개행사 개최

제24호 송천달집태우기는 대보름 저녁에 나뭇가지 등을 이용해 만든 달집

김미숙 | 기사입력 2024/02/22 [12:34]

순천시, 첫 보름달에 소원을 담아 도 무형문화유산 공개행사 개최

제24호 송천달집태우기는 대보름 저녁에 나뭇가지 등을 이용해 만든 달집

김미숙 | 입력 : 2024/02/22 [12:34]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순천시는 오는 24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월등 송천달집태우기와 주암 구산용수제 행사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도 무형문화유산 제24호 송천달집태우기는 대보름 저녁에 나뭇가지 등을 이용해 만든 달집을 태워 새해의 평안과 풍요로움을 기원하는 민속행사이다. 오래전부터 전남 동북부 지역에서 많이 행해졌으나 현재 무형유산으로서는 송천달집태우기가 유일하게 지정돼 그 명맥을 유지해 오고 있다.

 

▲ 송천달집 태우기 _ 순천시

 

도 무형문화유산 제32호인 구산용수제는 구산마을을 화재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지내는 세시풍속이다. 특히 전년 용수제 때 땅속에 묻어둔 항아리에 남아있는 물의 양을 보고 점을 치는‘물보기’는 다른 지역에서 찾아보기 힘든 특별한 의식이다.

 

두 공개행사 모두 마을 구성원이 직접 참여해 함께 제의를 치르고 준비한 음식을 나누며 마을의 안녕을 기원한다. 행사를 통해 지역사회의 정체성과 자부심을 공유하고 무형유산의 가치를 전승함으로써 공동체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공개행사는 더욱 가치가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두 행사는 정월대보름인 24일 내내 진행되며, 구산용수제의 물보기 의식은 오전 11시 주암면 구산마을에서, 송천달집태우기는 월등면 송산마을에서 오후 5시 30분부터 진행된다. 시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전통무형유산에 관심을 가지고 전승하기 위해 애쓰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 드린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2024년에도 순천시민 모두에게 좋은 일만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전남 순천시 장명로 3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시, 보들달, 대보름, 달집태우기, 잡동사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해외여행
[여행칼럼] 물의 도시 베네치아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