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미래를 위해 세심한 공 들이는 스위스 호텔 ②

자원과 지역의 뿌리, 사회적 조화를 세심히 고려하는 것으로 정평 난 호텔

이성훈 | 기사입력 2021/06/21 [04:02]

인류의 미래를 위해 세심한 공 들이는 스위스 호텔 ②

자원과 지역의 뿌리, 사회적 조화를 세심히 고려하는 것으로 정평 난 호텔

이성훈 | 입력 : 2021/06/21 [04:02]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체르마트(Zermatt)의 체르보 마운틴 리조트(CERVO Mountain Resort), 2009년 체르보가 처음 생겼을 당시부터 생태 및 사회적 책임감은 이 근사한 리조트의 핵심 원칙이었다. 사람과 환경을 윤리적으로 다루는 것이 체르보의 모든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다짐이 체르보 운영 전반을 꿰뚫고 있다. 스파 확장 때에도 이런 신념이 세심하고 심각하게 반영되었다. 

 

▲ Luzern, Seehotel Hermitage, Vierwaldstaettersee, Panorama, Aussicht  © 스위스정부관광청

 

아로자(Arosa)의 발사나 호텔 아로자(Valsana Hotel Arosa), 스위스 동부에 있는 호텔로, 혁신적이면서도 신기한 지속가능성 컨셉을 선보인다. 선도적인 테크놀로지 컨셉은 지속가능성과 자체 에너지 발전에 있어 선구적인 숙소로 거듭나게 해주었는데, 호텔 업계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 Zermatt, CERVO Mountain Resort  © 스위스정부관광청

 

그슈타트(Gstaad)의 알피나 그슈타트(The Alpina Gstaad), 현지에서 공수한 목재와 돌, 현지 수공업자와 재활용 자재를 사용해 호텔을 지었다. 알피나 그슈타트는 모든 요소에 있어 에너지를 책임감 있게 사용하고, 가장 높은 수준의 지속가능성을 실현하고자 전문 업체와 면밀히 공조하는 등 대단한 책임감을 실행하고 있다. 

 

▲ Arosa, Valsana  © 스위스정부관광청

 

바젤(Basel)의 가이아 호텔(GAIA Hotel), 지속가능성은 가이아 전반의 핵심 가치다. 목표 중 하나는 가이아 호텔을 제로 웨이스트(zero-waste) 호텔로 만드는 것이다. 예를 들면, 오래된 빵은 바젤 동물원에 서식하는 코끼리에게 전달되는데, 남은 빵을 무척이나 맛있게 먹는다는 후문이다. 

 

▲ Gstaad, The Alpina Gstaad  © 스위스정부관광청

 

베르귄(Bergün)의 쿠르하우스 베르귄(Kurhaus Bergün), 1903년에 지어진 호텔로, 생태, 사회 및 경제 지속가능성에 헌신하는 곳이다. 투숙객을 위한 서비스는 물론이고, 호텔의 재정 계획에도 반영된다. 스파 빌딩의 구조가 보수 공사 중인데,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 Basel, Gaia Hotel  © 스위스정부관광청

 

사스페(Saas-Fee)의 웰니스 호스텔(wellnessHostel)4000, 2014년에 문을 연 세계 최초의 웰니스 호텔로, 당시만 해도 생태적인 요소가 각광을 받았다. 스위스에서 처음으로 만들어진 다층 목조 호텔 건물인데, 새로운 소방 안전 규정에 맞게 건축되었으며, 태양열 지역난방, 솔라 패널, 100% 재생 전기 등 인상적인 테크놀로지로 무장해 더욱 주목받았다.

 

▲ Gstaad, Bernerhof  © 스위스정부관광청

 

그슈타트(Gstaad)의 베르너호프 스위스 퀄리티 호텔(Bernerhof Swiss Quality Hotel), 자원과 지역의 뿌리, 사회적 조화를 세심히 고려하는 것으로 정평 난 호텔로, 호텔 매니지먼트 전반에 있어 지속가능성을 고심하고 실현하는 곳이다. 스위스 정부관광청_자료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안전하고 즐겁게, 익산에서 가을을 즐긴다
1/3
쉬GO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