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저물면 벽화가 살아나는, 통영 디피랑

매일 밤 인공조명과 미디어 아트를 활용한 전시로 여행자에게 즐길 거리를

이성훈 | 기사입력 2023/09/11 [02:40]

해가 저물면 벽화가 살아나는, 통영 디피랑

매일 밤 인공조명과 미디어 아트를 활용한 전시로 여행자에게 즐길 거리를

이성훈 | 입력 : 2023/09/11 [02:4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통영의 밤이 점점 화려해지고 있다. 지난 2020년 남망산조각공원에 조성한 디피랑 덕분이다. 매일 밤 인공조명과 미디어 아트를 활용한 전시로 여행자에게 즐길 거리를 제공해, 야간 경관 명소로 자리 잡았다.

 

▲ 디피랑-디피랑에서 내려다 본 강구안 야경

 

새로운 콘텐츠로 단장한 남망산 일대는 강구안 야경과 더불어 통영 여행의 핫 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여행객이 밤마다 강구안으로, 남망산으로 모여드는 이유다. 디피랑은 그저 예쁘기만 한 미디어 아트 전시가 아니다. 통영의 독창적인 이야기가 담겨 있다.

 

▲ 동피랑-동피랑벽화마을의 낮 풍경

 

디피랑의 수많은 전시를 관통하는 주제는 인근 동피랑과 서피랑에서 사라진 벽화다. 통영시는 2년에 한 번씩 공모전을 열어 벽화를 교체하는데, 이때 사라지는 그림을 미디어 아트로 되살린 것이다. 동피랑벽화마을이 유명해질 무렵에 포토 존으로 인기를 끈 ‘천사 날개’를 비롯한 수많은 그림이 이곳에서 다채로운 형태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 디피랑-남망산조각공원의 산책로가 화려한 야경 명소로 재탄생했다

 

디피랑의 전시물은 남망산 정상부의 순환형 산책로를 장식한다. 그 시작은 통영시민문화회관의 외벽을 밝히는 미디어 아트, ‘생명의 벽’이다. 과거 동피랑과 서피랑에 있던 벽화로 건물 외벽을 꾸민다. 이전에 한 번이라도 통영을 여행한 적이 있는 사람이나 마을 주민에게는 반가운 그림이다.

 

▲ 디피랑-동피랑에서 가장 유명했던 천사 날개 벽화가 '비밀공방'에서 미디어아트로 부활했다

 

매표소 ‘디피랑 산장’을 지나면 ‘이상한 발자국’ ‘잊혀진 문’ ‘비밀 공방’ ‘빛의 오케스트라’ 등 15개 테마가 차례로 등장한다.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미디어 아트는 물론, 숲속 요정의 마술을 보는 듯한 인공조명 작품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탐방로는 길이 약 1.4km로, 모든 전시를 둘러보는 데 40~60분 걸린다. 그러나 곳곳에 볼거리가 많아서인지 발걸음을 옮기지 못하는 관람객이 자주 눈에 띈다.

 

▲ 디피랑-'잊혀진 문'을 지나면 본격적으로 디피랑의 세계가 펼쳐진다

 

디피랑을 걷는 내내 동피랑과 서피랑의 벽화가 만드는 동화 속 세상으로 빠져드는 느낌이다. ‘잊혀진 문’을 열고 들어서는 길목에는 형태와 빛깔이 다양한 조명, 주변 지형지물을 활용한 미디어 아트,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야광 페인트 그림이 가득하다.

 

▲ 디피랑-'비밀공방'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동피랑의 옛 벽화들을 미디어아트로 만나볼 수 있다

 

숲 사이사이를 빠르게 날아다니는 불빛은 반딧불이를 연상케 하고, 거대한 동백나무를 꾸미는 미디어 아트는 판타지 영화에 나올 법한 장면을 연출한다. 어디선가 디피랑의 캐릭터가 불쑥 나타나 말을 걸기도 한다. 이곳에서는 흔한 일이다. 일부 작품은 관람객의 행동에 반응하는 인터랙티브 콘텐츠로 구성된다.

 

▲ 디피랑-'라이트 볼'을 활용해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디피랑의 핵심 요소 중 하나인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라이트볼이 필요하다. 라이트볼은 아이들을 위한 조명으로, 미디어 아트 작품에 설치된 구멍에 끼우면 반응하도록 설계됐다. 아이들과 함께 방문했다면 입구에서 라이트볼을 꼭 구매하기를 추천한다. 디피랑을 풍성하게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 디피랑-'반짝이 숲'은 인공 조명, 야광 페인트 등으로 장식된 테마 공간으로, 디피랑의 세계로 들어서는 길목이다   

 

디피랑에서 가장 자세히 봐야 할 곳은 ‘비밀 공방’이다. 남망산 내 배드민턴장에 거대한 디스플레이를 설치해 미디어 아트를 연출한다. 사방을 꽉 채운 대형 화면에 상영하는 미디어 아트가 상당한 몰입감을 주어, 작품에 들어가 있는 느낌이다. 영상에는 동피랑과 서피랑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이 등장한다.

 

▲ 디피랑-디피랑의 캐릭터들이 곳곳에서 등장해 관람객과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디피랑의 분위기와 전시 형태에 맞춰 어느 정도 변형됐다는 점이 관람 포인트. 완전히 다른 작품을 감상하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한때 동피랑을 상징하던 ‘천사 날개’를 찾아보자. 이제 디피랑이 아니면 볼 수 없는 작품이니 기념사진 한 장 남기기 바란다.

 

▲ 강구안-각종 조명을 설치해 화려한 밤을 만들어주는 강구안 풍경   

 

디피랑 탐방로 끄트머리에 ‘디피랑’이 있다. 영국의 고대 유적 스톤헨지가 떠오르는 이 조형물은 이름처럼 ‘디지털 벼랑’이다. 인공조명으로 조형물에 다양한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상영하는데, 주인공은 역시 동피랑과 서피랑에서 사라진 벽화다. 잊힐 뻔한 과거의 벽화를 소환해 관람객이 추억을 되새기게 돕는다.

 

▲ 강구안-강구안에서 본 통영의 야경

 

디피랑 운영 시간은 오후 7시 30분부터 자정까지(9월 기준, 입장 마감 10시 30분), 매주 월요일과 1월 1일, 명절 당일 휴장한다. 관람료는 어른 1만 5000원, 청소년 1만 2000원, 어린이 1만 원이다. 운영일과 시간 등은 현지 사정이나 기상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으니, 방문 전에 확인하자.

 

▲ 강구안-강구안 한가운데에는 통영의 마스코트 '동백이' 조형물이 떠 있다

 

통영이 2022년 제1호 야간관광특화도시(성장지원형)로 선정된 데는 디피랑의 성공이 크게 작용했다. 그러나 디피랑이나 동피랑에서 내려다보이는 강구안도 빼놓을 수 없다. 통영의 내항 강구안은 예부터 야경 명소로 꼽혔다. 밤마다 강구안 주변을 산책하는 사람들이 흔히 보이는 이유다. 최근 강구안을 가로지르는 보도교가 완공됐고, 통영의 마스코트 ‘동백이’ 대형 조형물이 여행객을 맞이한다.

 

▲ 동피랑-동피랑벽화마을 내에는 루프탑 식당과 카페가 많아 경관을 감상하기에 좋다

 

디피랑의 여운이 남았다면 동피랑벽화마을로 가자. 2년에 한 번씩 새 그림으로 꾸미는 덕분에 골목을 둘러보는 내내 지루할 틈이 없다. 이곳에서 감상하는 강구안의 야경도 그림 같다. 통영 시민에게는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야경 명소다. 루프톱 카페와 식당이 많아 통영의 아름다운 경관을 여유롭게 보기에 적합하다.

 

▲ 스카이라인루지통영-미륵산 자락에서 운영 중인 스카이라인루지 통영

 

전국적인 인기를 누리는 액티비티, 루지를 이용하면서도 통영의 밤을 만끽할 수 있다. 미륵산 중턱에 자리한 스카이라인루지 통영은 주말과 공휴일마다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해가 저물 무렵 총 길이 3.8km에 달하는 4개 코스에 조명이 들어와, 낮에 이용하는 루지와 전혀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어두워지는 만큼 속도감도 더 짜릿하다. 화려한 야경과 함께 루지를 타고 싶다면 일몰 시각 30분 전부터 이용하기를 권한다.

 

▲ 스카이라인루지통영-밤에는 통영의 야경과 함께 루지를 즐길 수 있다

 

○ 당일여행 : 스카이라인루지 통영→동피랑벽화마을→디피랑→강구안

 

○ 1박 2일 여행 : 첫날_통영 삼도수군통제영→동피랑벽화마을→디피랑→강구안 / 둘째날_서피랑공원→이순신공원→통영케이블카→스카이라인루지 통영

 

○ 관련 웹 사이트

 - U투어 통영관광 www.utour.go.kr

 - 디피랑 www.dpirang.com

 - 스카이라인루지 통영 www.skylineluge.kr/tongyeong

 

○ 문의

 - 통영관광안내전화 055-650-2570

 - 디피랑 1544-3303

 - 스카이라인루지 통영 1522-2468

  

○ 주변 볼거리 : 통영해저터널, 윤이상기념관, 청마문학관 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경남 통영시 남망공원길 2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통영시, 디피랑, 미디어아트,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거창군, 군민과 관광객의 추천 여름 여행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